NOTICE 

맨 마지막에 마치 대기권을 돌파할 것마냥 날아가서 여진 잔당을 휩쓸어버린 무기는

 

"대신기전"입니다.

 

대신기전은 실제로 수 킬로미터의 사정거리를 자랑하는 병기입니다.

 

(과학동아에서는 2km, 사전에서는 1000m이상, 영화 중에서는 2000보, 영화 끝 해설에서는 3km라고 나옵니다.)

 

목적지에 가까워지면 자동으로 폭발하도록 설계되었으며, 철가루나 쇳조각을 넣어

 

어느정도의 살상능력도 가지고 있었다고 합니다.

 

(폭발하면 쇳조각이 날아다닌다는 거죠. 대신기전이 폭발했을 때 엎드려야 한다는 것은 이 때문입니다.)

 

 

다만 그 위력은 약간 과장된 면이 있습니다.

 

아무리 잔당이라 해도 그 수가 수백~수천은 되었을 텐데요.

 

그 숫자의 군사를 달랑 3대의 대신기전으로 몰살시킨다는 것은 약간 억지성이 있지요.

 

대신기전이 살상력이 있다 하나 그 정도는 아닙니다.

 

대신기전의 목적 중 하나는 그 모습으로써 적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항복하게 하는 것이었으며,

 

그 살상력은 동시대의 일반 총통과 비슷하거나 못했을 거라고 짐작됩니다.

 

살상에는 대신기전 두세 발보다 중신기전 백 발이 훨씬 유리했을 거란 얘기죠.

 

다만 클라이막스를 효과적으로 장식하기 위해 그렇게 꾸민 것 같습니다.

 

실제로 저도 치솟는 대신기전을 보면서 전율을 느꼈다죠;;

 

 

 

마지막 해설은 길어서 다 설명할 수는 없지만 간추리자면

 

신기전은 1448년에 완성된 세계 최초의 다연장 로켓 화포이며,

 

특히 대신기전은 3km의 사정거리를 자랑하는 로켓 병기로

 

서양에서는 300년 이상이 지난 18세기 말에야 비슷한 위력의 것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라는 내용입니다^^

 

 

다소 사족인 듯한 로맨스라든가,

 

일개 보부상이 검술의 마스터로 묘사되는 등의 어색함이 있긴 하지만,

 

후반부 한시간의 숨가쁜 액션씬이 아쉬움을 커버해주는,

 

추석 특집으로 강추하고 싶은 영화, 신기전이었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  |

놈놈놈이랑 신기전 둘다 봤어요

놈놈놈보면서 홍보했던거보다 내용이 약간 부실해서 실망했구요

정우성이랑 이병헌 멋있어서 그래도 후회는 없었어요-.-

 

근데 신기전은 강추

스케일도컸구요 내용도 탄탄했고 감동 멜로 코믹까지-

정재영 연기력도 좋아요ㅋㅋ

 

둘다 좋은영화지만

전 신기전추천이요^^


  
트랙백 0  |  댓글 0  |

전 시사회로 두편 다 보고 왔는데, 우생순을 추천하고 싶네요.

 

무방비도시도 그런대로 재밌기는 한데, 좀 겉멋이 든 영화랄까. 다들 연기는 잘하는데 구성이 엉성하더군요.

 

우생순은 엄마랑 보고 왔는데, 둘다 미친듯이 웃다가 펑펑 울면서 나왔습니다..ㅋㅋ

 

그때 그 경기를 못봤는데도 그렇게 감동을 줄 수 있다니, 대단한 영화같아요!!

 

영화는 님이 고르시는거지만 전 다시 보라면 우생순을 보고 싶어요~


  
트랙백 0  |  댓글 0  |
내년 2월말쯤일듯 싶네요. 아직 정확한 날짜는 나오지 않았답니다.
  
트랙백 0  |  댓글 0  |

인크레더블 헐크 아이언맨 인크레더블 에서 아이언맨이 맨마지막에 나오내요

질문 1.이거 거의 마지막부분에 팀을 짜자고 합니다. 이건 무슨의미죠?

2.그리고 인크레더블 헐크 아이언맨이거 영화로 나온다면 아이언맨이 주인공이 될까 싶은대 아닌가요 맨마지막에 헐크가 자기 본성이 나와 더 나쁘게 보이는대 왠지 헐크가 악당이 될거 같은대 (제생각이지만..

3.그리고 이거 영화 나오면 대충 무슨이야기 인지...

============================================================================

1. 아이언맨 엔딩 크레딧을 보셧다면요 여기서 실드의 국장 닉퓨리가 나와서 아이언맨에게 실드에 들어올것을 요청하죠, 이것은 어벤저스를 만들려고 하는것입니다 마블의 세계관을 아신다면 어벤저스를 아실겁니다.

어벤저스의 일원은 헐크,아이언맨,스파이더맨,울버린,캡틴아메리카,퍼니셔,토르 등등이 되겠는데요

이와 같이 헐크에 나온 아이언맨이 팀을 짜자고 하는건 어벤저스를 예고하는 뜻입니다.

 

여기서 말한 실드는 히어로들을 관리하는 기관 입니다.

 

2. 마블 간판급인 히어로들은 만화에서 거의다 한번씩은 싸웠었습니다.

아이언맨과 헐크는 위와같이 어벤저스에서 동료로 나오구요.헐크가 악당이 되기보단 폭주해버려서 동료도 구분하지못하고 동료들을 공격하죠.  인크레더블 헐크에서처럼 베티(브루스[헐크] 여자친구) 가 말려서 다시 정상으로 돌아오죠. 어벤저스에서 헐크는 토르와도 싸움을 합니다.

어벤저스에서 나오는장면인지 아닌진 잘 모르지만 아이언맨과 헐크가 싸우는 장면이 있긴 있습니다.

아이언맨이 헐크한테 개 털리고나서 헐크 버스터 아이언맨 이라는 슈트를 만들고 헐크와 싸우죠 그때부터 아이언맨이 헐크에게 좀 이기긴하지만 헐크의 괴력을 당해낼순 없죠. 설정상 마블 히어로중에서 제일 힘센 케릭터이니...

 

3. 어떤 영화가 나오는건지 말씀하시지 않아서 현재 마블 히어로물의 목적인 어벤저스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어벤저스는 지구를 침공해온 에이리언이나 거대한 로봇들과 싸우는것입니다 2011년 7월쯤 개봉한다죠?

어벤저스 팀의 리더는 토르입니다. 역시나 젤 활약하는건 헐크입니다 ㅋㅋ

 

흠 일단 제가 아는대로 썻습니다.

 

뭐 더 궁금하신점 있으시거나 알고싶으신거 있으시면 메일주세요 ㅇ_ ㅇ

 

마블에 관심이 있으시면 시빌워,온슬로트,어벤저스,마블히어로,마블좀비스 한번 검색해보시길...

 

재미잇는 자료 정말 많습니다 이중 시빌워가 가장 재밋을것같네요

시빌워는 마블의 모든 히어로들이 나와서 정부의 편과 반대편으로 나뉘어 싸움을 하게되는 만화죠

정말 마블 명작중의 명작입니다.

 

온슬로트는 프로페서X(영화 X맨 중 휠체어타고 있는 찰스 사비에) 의 악한 능력이 각성하여 실체화되어 나타난 악당이죠 엄청나게 강력한 악당입니다 히어로 150명을 죽이고, 각성한 헐크와 주먹대결에서 밀리지 않을정도의 힘, 저거노트를 미국에서 캐나다까지 원펀치로 관광에 댄스까지 추게한 녀석이죠.

 

마블좀비스는 마블 히어로들이 다른차원에서 좀비가 되어 나옵니다. 마블 히어로 vs 마블 좀비 히어로 라고 보시면 됩니다. 헐크좀비 ㅎㄷㄷ 정말 강력합니다.

 

시간나시면 꼭 검색해보시길 정말 재밋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  |

오늘 핸콕이랑 원티드 둘다 연달아 봤는데요

 

원티드가 더 재밋네요 ㅇ_ ㅇ... 근데 원티드는 18세미만관람불가라...음...암튼

 

핸콕은 아마 오래지 않아 ocn에서 자주 보실 수 있을정도의 퀄리티구요... ㅋㅋㅋ

 

별내용 없고 그냥 슈퍼맨 영홥니다.

 

반면 원티드는.....음.... 진짜 좋아요

 

반전도 있고, 탄탄한 스토리에, 영상도 화려하고...

 

원티드 추천요 ㅇ,. ㅇ..//

출처 : me


  
트랙백 0  |  댓글 0  |

중학생과 함께 라서 추천이 아니라 이건 이틀연속으로 두영화를 본 제 개인적 입장에서 드리는 말씀입니다.

둘다 현실성 제로라는점에선 말도안돼..라는건 감안하고 볼영화라는데는 점수 같고..

작품성? 혹은 완성도?  원티드가 낫습니다. 핸콕이 마무리가 조금 시작부분보다 부실한감은 있긴합니다만.

원티드도 오락영화다보니.. 별반 다를건 없습니다. 뻔한 반전에 쉽게 마무리 되어버리는 과정은.. 매한가지...

 

다만 원티드는.. "워~".. 하는 볼거리 위주의 액션영화이다보니 예고가 다인영화가 되어버렸다는거..

 

핸콕은 시작부터 끝까지 관객모두가 깔깔거리며 웃으며 봤습니다.

예상을 해도 웃지않을 수 없는 장면이 많았구요.

 

핸콕역시 히어로 영화니. 원티드같은 액션은 아니더라도. 볼거리는 충분하구요...

죽고, 죽이는 내용보다는 시원하게 웃고 나올 수 있는 영화가 더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참고로 전.. 친구녀석이랑 친구 애인. 제 애인.. 이렇게 다같이 봤는데..

모두 중학생이 아닌  20~30대 랍니다..ㅡ.ㅡa

한결같이 핸콕이 낫다.. 라는 평이었습니다.

별 5개라면 전 4개 이상 주겠습니다.  오락성이 충분한 영화라는 점에서...

기존 히어로 영화같이 고정된 악당이랑 싸우는 그런 영화도 아니고... 조금쯤 참신하고

정말 가볍게 웃기만 하다 나올 수 있는.....

최근에 본 오락영화 중에 가장 나았던 것 같습니다.


  
트랙백 0  |  댓글 0  |

9/17일 날 베토벤바이러스는 13.1% , 바람의 나라는 15.4% 나왔습니다~^ㅅ^

 

그리고 워킹맘은 14.7% 나왔네요


  
트랙백 0  |  댓글 0  |


MBC 인기 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의 앤디,솔비커플 하차 결정 후 솔비가 눈물을 보였다.


솔비는 하차 결정후 앤디와의 이별 여행에서 많은 눈물을 보였는데 그동안 앤디와 제작진들과 너무 많은 정이들었고 이제 프로그램 마지막이라고 생각하니 울컥했다며 심정을 토로했다.


'우리 결혼했어요'에서 앤디와의 알콩달콩한 신혼생활을 보여주던 앤디와 솔비는 이제 하차 후 본업인 가수활동을 하기로 했다.


솔비는 하차하기까지 많은 고민을 했다며, 팬들에게 다시 좋은 모습으로 선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앞으로 솔비는 타이틀곡 '두잇 두잇'으로 솔로 앨범을 들고 팬들을 찾아간다.

  
트랙백 0  |  댓글 0  |


MBC수목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의 메인테마곡을 부른 여성 9인조 그룹 '소녀시대'의 태연의 '들리나요'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베토벤 바이러스' OST는 드라마 '해신' '패션 70s'로 드라마적 감성을 음악에 녹여내는 것에 탁월함을 인정받은 이필호 음악감독이 맡았다.


OST에는 소녀시대 태연 외에도 플라이투더스카이의 환희와 먼데이키즈의 이진성 등도 참여했다.


태연의 '들리나요'가 수록 된 '베토벤 바이러스'의 OST는 17일 각종 포탈사이트와 온라인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 됐고 정식 음반은 다음주 초 발매 예정이다.

  
트랙백 0  |  댓글 0  |
 이전  123   다음 

최근댓글
fotowall :: ncloud RSS Feeds today : 0   yesterday : 0
total : 7,266